NS홈쇼핑, 신사업 '간편식' 드라이브 건다...실적 반전 이뤄낼까

페이지 정보

본문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자회사 실적 부진으로 수익성이 악화된 NS홈쇼핑이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해 신사업에 강한 드라이브를 건다.

현재 NS홈쇼핑은 홈쇼핑사업에서 이익을 냈음에도 자회사의 부진으로 성장에 제동이 걸린 상태다. 이에 식품 사업부문을 미래 먹거리로 삼고 홈쇼핑과 식품 자회사간 시너지를 통해 실적을 반등시키겠다는 복안이다.

2002211428282280.jpg
NS홈쇼핑 본사 전경. [사진=NS홈쇼핑 홈페이지 갈무리] 2020.02.21 hj0308@newspim.com

◆창사 19년 만에 PB 브랜드 '미트어스' 첫선...HMR 시장 공략 '본격화'

18일 업계에 따르면 NS홈쇼핑은 식품 PB 브랜드 '미트어스'(Mitus)의 1호 상품으로 '한우한마리꼬리곰탕'을 이 달 선보이고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섰다.

미트어스는 NS홈쇼핑이 창립 후 19년 만에 처음으로 시장에 내놓은 PB 브랜드다. 프리미엄 가정간편식을 표방하는 해당 브랜드는 일단 축산물을 중심으로 라인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우 카테고리에서는 이달 꼬리곰탕을 시작으로 소머리곰탕, 소고기무우국, 소고기미역국, 양념육 상품을 개발한다. 한돈의 경우에는 양념육과 바비큐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그간 식품 전문 쇼핑몰 운영으로 축적해온 유통 역량을 통해 마진율을 높여 수익성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09171643510250.jpg
NS홈쇼핑 식품 PB 브랜드 '미트어스 1호 상품 '한우 꼬리곰탕' 모습. [사진=NS홈쇼핑] 2020.09.17 nrd8120@newspim.com

PB 상품 특성상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우한마리꼬리곰탕은 '전국한우협회'와 손을 잡고 만들었다. 제조는 농업회사법인 '비젼푸드'가 맡는다.

일반적으로 축산물은 도축과 가공 등 여러 유통·제조단계가 많이 거칠 수록 가격이 비싸지는 측면이 있다. NS홈쇼핑은 한우협회를 통해 안정적인 축산물 수급처를 확보하고 원재료 가격을 낮추는 유통 구조를 혁신해 마진율을 높였다.

이럴 경우 일반적으로 협력사의 제품을 판매만 하는 것보다는 마진율이 높다. 상품을 많이 팔 수록 더 많은 이익을 낼 수 있는 구조다. 한 번에 많이 파는 홈쇼핑 특유의 박리다매 영업 방식과 맞아 떨어진다면 수익성 개선의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NS홈쇼핑은 지난 2분기 홈쇼핑 부문의 성장세에도 자회사의 부진으로 적자 전환했다. 실제 연결 기준 26억원의 영업손실을 내 적자로 돌아섰다. 이는 6개 자회사의 실적이 부진한 탓이 크다.

홈쇼핑 사업 부문(별도 기준)은 코로나19 여파를 비껴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동반 상승했다. 매출은 1406억원, 영업이익은 180억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19.5%, 20.8% 증가했다.

반면 자회사에서 흑자를 내는 곳은 TV홈쇼핑 관련 사업을 운영하는 엔디(올 상반기 영업이익 7876만원), 엔에스홈쇼핑미디어센터(9억2990만원) 2곳뿐이다. 하림산업(-206억원)과 엔바이콘(-17억원), 에버미라클(-666만원), 글라이드(-9억3952만원) 등 4곳은 적자를 기록했다.

2009171647217940_w.jpg
NS홈쇼핑 2020년 상반기 실적 추이. 2020.09.17 nrd8120@newspim.com

NS홈쇼핑은 코로나 사태 이후 급성장 추세에 있는 HMR 상품 출시를 시작으로 식품 부문으로 사업 영역을 넓혀 흑자 전환을 이루겠다는 목표다. 올해 국내 HMR 시장 규모는 코로나19 여파로 4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해 HMR 시장 규모는 4조원가량으로 추산된다.

NS홈쇼핑은 내년 중으로 미트어스 상품 수를 10개로 늘리고 2022년에는 20개, 2025년에는 50개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취급액도 5년 후 1000억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내년에는 우선 100억원의 취급액을 올리고 2022년에는 3배에 해당하는 300억원 수준으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NS홈쇼핑, 하림서 만든 식품 유통 담당할 듯...종합식품기업 도약 '중추 역할'

장기적으로는 하림그룹이 추진 중인 종합식품기업으로의 도약에도 중심 역할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 하림은 종합식품단지인 '하림푸드콤플렉스'를 짓고 있다.

올해 말 본격 가동에 들어가는 푸드콤플렉스는 전북 익산에 12만709㎡(3만6500평) 규모로 현재까지 5200억원이 투입됐다. 가공식품 공장 3개와 물류센터 등 복합시설 형태다. 여기서는 HMR과 냉동 육가공, 한식 반찬류, 천연 조미·소스류, 면류, 즉석밥 등을 주로 생산한다.

하림산업은 공장 가동에 대비해 올 하반기 중으로 'B2B 영업조직'을 꾸리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식품 연구개발 조직도 만든다. 가정 간편식과 냉동제품, 소스·조미류 등 3개팀으로 구성된다.

제품 판매는 NS홈쇼핑과 전자상거래 사업을 영위하는 자회사 글라이드가 담당한다. NS홈쇼핑은 홈쇼핑과 식품 자회사를 거느리고 있는 만큼 그룹 내에서 '제조-유통-물류'를 연결시키는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NS홈쇼핑 관계자는 "간편식 PB 브랜드인 미트어스 출시를 시작으로 점차 식품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는 하림이 추구하는 종합식품기업 계획 일환이기도 하다. 앞으로도다양한 농수축산물을 활용한 상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PB상품 사업을 강화해 나갈 것"고 말했다.

다만 NS홈쇼핑이 야심차게 내놓은 PB 브랜드의 성장에 한계가 있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미 간편식 시장은 '레드오션'(Red Ocean)으로 인식된다. 식품 기업은 물론, 이마트·롯데마트 등 유통기업, 단체급식업체인 삼성웰스토리까지 등판했다. 분야를 가리지 않고 간편식 시장에 뛰어들어 경쟁이 치열해진 점을 고려하면 수익이 크게 나지 않을 수 있다는 견해다.

재고 부담도 문제다. NS홈쇼핑이 PB 상품을 직매입한 뒤 창고에 쌓아 놓고 판매하기 때문에 재고 손실에 대한 재정적 부담은 불가피하다. 식품이라는 점에서 유통기한 내 팔지 못한 상품을 폐기 처분하는데 드는 비용도 업체가 감당해야 한다. 많이 팔리 않으면 오히려 손해로 손실 폭을 키울 수 있다는 주장이다.

회사 관계자는 "다만 PB 상품은 직매입해 판매하는 만큼 재고 부담이 있다"며 "수십년간 식품전문 홈쇼핑몰을 운영하면서 축적한 유통 노하우를 총동원해 높은 품질을 보장하고 원재료를 저렴하게 구입해 가격 경쟁력을 갖췄으므로 승산이 있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http://www.newspim.com/news/view/20200917001045